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인터뷰] "어깨부상" 박원재, "정말 죄송하고 미안합니다"
운영자 1974/2018-04-15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네요".

경기를 마친 박원재는 어깨를 제대로 쓰지 못했다. 정확한 진단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니었지만 박원재는 팔에 보조기를 차고 경기장을 빠져 나왔다. 그런데 박원재의 첫 마디는 "감독님하고 동료들한테 정말 미안하네요"였다.

박원재는 1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1 2018 7라운드 전남 드래곤즈와 경기서 어깨 부상을 당했다. 왼쪽 측면 수비수인 박원재는 갑작스럽게 당한 어깨 부상 때문에 드로인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 그러나 참고 경기에 임했다. 어쩔 수 없이 그라운드를 빠져 나왔지만 팀은 승리했고 박원재는 안도와 함께 미안하다는 이야기를 내놓았다.

노장인 박원재는 전남전 포함 4경기에 나섰다. 김진수가 대표팀 차출 후 부상을 당하면서 기회를 잡았다. 꾸준히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전북의 무실점 행진에 보탬이 됐다. 수비 뿐만 아니라 공격에서도 날카로운 움직임을 선보였다.

최강희 감독도 김진수가 빠진 상황에서 박원재가 안정된 모습을 보여 안도하고 있었다. 그러나 부상을 당하면서 박원재는 경기에 나설 수 없는 상황이 됐다.

박원재는 "다치지 말았어야 했는데 정말 미안하고 죄송하다"면서 "경기에 출전 못하는 아쉬움은 없다. (김)진수가 부상을 당한 상황에서 나도 부상을 당해서 안타깝다. 5월 중순까지는 팀이 잘 버텨내야 하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직 정확한 판정은 받지 못했지만 인대에 부상이 큰 것 같다"면서 "어깨에 부상 당한 선수들 이야기 들어 보니 참고 뛸만 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팀이 필요하다면 참고라도 뛰고 싶다"고 전했다.

어깨가 아프지만 팀이 필요하면 뛰겠다는 이야기였다. 부상 당한 선수 그리고 노력하겠다고 말하는 노장에 대한 칭찬이 아니다.

평소 진지한 박원재는 여전히 "아직 체력적으로는 문제가 전혀 없다. 일-수-토로 이어지는 경기는 한 번 밖에 하지 않았기 때문에 크게 부담되지 않는다. 다만 팀이 걱정이다. 감독님께서도 고민이 많으신데 필요하다면 출전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전글|"멀티골" 이동국, "살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음글|"벌써 8골" 이동국... 불혹의 풀타임이 "무섭다"

댓글리스트

정성진2018-04-15

박원재 선수 쾌유해서 경기장에서 다시 열심히 뛰어주세요

박남용2018-04-15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네요".
우리가 더 미안합니다. 빠른 쾌유을 빕니다.

황은경2018-04-15

전반전에 부상 당하고 오른쪽 팔을 제대로 흔들지도 못한 모습이었는데..

정정자2018-04-16

원재야 힘내라.우리가 응원하다

한창희2018-04-16

박원재 선수!! 기억나시지요??
시즌전 2월 병원에세 우연히 만나 전북현대 축구교실에서
정강이뼈 4군데 골절로 수술까지 받은 이제 초등2학년 제아들!!
위로해주시고 걱정해주시고 같이 사진까지 찍어주시며
쾌유를 빌어 주셨지요^^ 넘 감사 했습니다,

그라운드에서 뛰는 모습 보면 몸이 부서져라, 아끼지 않고
열심히 뛰는 모습에 팬들 입장에서는 언제나 감동이지요

큰부상 아니시길 빠른 그라운드 복귀를 응원 합니다.

오길진2018-04-16

빠른 쾌유를 빌께요~~~
감사합니다. 그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