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모라이스, "최철순, 키는 작지만 투지는 누구보다 크다"
운영자 380/2019-05-18

"전북의 경기 스타일의 다 알다보니, 비책을 준비하기 보다는 세밀한 플레이를 가다듬었다"

전북 현대는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2 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 맞대결서 이승기와 김민혁, 김신욱의 연속골을 앞세워 3-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승점 24점(7승 3무 2패)를 마크한 전북은 선두 울산 현대(승점 26점, 8승 2무 2패)의 뒤를 마짝 추격했다. 반면 리그 11위 제주는 승점 7점(1승 4무 7패)로 부진을 이어갔다.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전북의 호세 모라이스 감독은 "우리나 제주나 빠르고 박진감 넘치는 축구를 펼쳤다. 결과는 전북이 이겼지만, 양 팀 모두 열심히 뛰며 투지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전북이 이런 모습을 홈뿐만 아니라 원정서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홍정호가 장염으로 결장한 전북은 최철순을 중앙 수비수로 기용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최철순은 항상 성실한 선수다. 경기장에서 그런 모습을 모두 보여준 것 같아서 만족한다. 중앙 수비수가 주 포지션은 아니지만, 충분히 제 역할을 해줬다. 중앙 수비수에 다시 문제가 생기면 다시 한 번 최철순이라는 좋은 옵션이 생긴 것 같아서 만족한다"고 칭찬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제주가 찌아구나 마그노 누구를 내세울지 몰랐다. 투지 넘치는 최철순이 중앙 수비수 최고의 옵션이라 생각했다. 신장은 작지만 투지나 열정은 다른 선수보다 훨씬 크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조별리그 1위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을 확정지은 모라이스 감독은 "리그 경기에 앞서 열리는 6차전 부리람 유나이티드 경기에 초점을 맞추겠다. 이미 성적은 나왔지만 홈 경기이니 버릴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날 높이를 앞세워 제주를 무너트린 모라이스 감독은 "전북의 경기 스타일은 다른 팀이 모두 알고 있다. 그래서 비책을 준비하기 보다는 세밀한 플레이를 가다듬으려고 했다. 비공개 훈련도 특별한 내용보다는 집중력 강화를 위한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골을 추가한 김신욱은 5골로 득점 공동 선두에 올랐다. 모라이스 감독은 "선수들이 편안하게 경기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 선수들이 잘 따라줘서 좋은 모습이 나오는 것 같다. 김신욱이 계속 득점해주면서 팀에 긍정적인 요소가 더해졌다. 팀에 올때부터 김신욱의 장점을 살리는 것이 목표였다. 더 노력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돕겠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이전글|3골 넣고도 공격 앞으로...전북의 닥공 DNA는 살아있다
다음글|김신욱, "대표팀 풀백 이용-김진수, 나랑 제일 잘 맞아"

댓글리스트

박남용2019-05-19

최투지가 있어 전북의 수비진은 든든합니다.

황은경2019-05-19

센터백도 잘 보는 우리의 멀티 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