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이동국-로페즈 연속골" 전북, 대구 2-0 꺾고 울산과 우승경쟁
운영자 468/2019-11-03



이동국이 선제골을 터트리고 로페즈가 쐐기포를 만든 전북이 까다로운 대구를 상대로 승리하며 우승경쟁을 이어갔다.

전북 현대는 3일 대구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19 파이널 라운드 A 36라운드 대구FC 원정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승점 3점을 추가하며 21승 12무 3패 승점 75점으로 울산(승점 78점)과 격차를 유지했다.

대구는 승점을 추가하지 못해 12승 15무 9패 승점 51점으로 4위를 유지했다.

대구는 3-4-3 전술로 경기에 나섰다. 김대원-세징야-박기동이 스리톱 공격진으로 출전했고 김동진과 김준엽이 측면에 배치됐다. 중원에는 김선민과 정승원이 자리했다. 스리백 수비진은 김우석-정태욱-박병현으로 구성됐고 골키퍼는 조현우.

전북은 4-1-4-1 전술로 경기에 임한다. 이동국이 최전방 원톱 공격진으로 출전하고 로페즈-손준호-정혁-문선민이 2선에 배치됐다. 신형민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경기 조율을 맡았고 포백 수비진은 김진수-권경원-홍정호-이용이 출전했다. 골키퍼는 송범근.

경기장을 가득채운 관중들의 성원과 함께 시작관 대구와 전북은 초반부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대구의 공세가 이어지던 가운데 전북은 상대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선제골로 만들었다. 전반 10분 전북은 빠른 스피드를 앞세운 문선민이 대구진영을 돌파했다. 문선민이 로페즈에게 연결한 볼을 문전에서 손준호가 제대로 해결하지 못했지만 후방에서 달려들던 이동국이 날카로운 슈팅으로 득점, 전북이 1-0으로 앞섰다.

대구는 전반 18분 세징야가 아크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크로스바 맞고 튀어 나왔다. 만회골을 터트리기 위한 대구의 공세는 계속됐다. 선제골을 내줬지만 집중력을 갖고 경기에 임했다. 대구는 쉴새 없이 코너킥을 얻어냈다. 전반 26분 세징야가 올린 코너킥을 공격에 가담한 정태욱이 날카로운 헤더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전북 골키퍼 송범근 선방에 막혔다.

전북은 전반 34분 문선민이 이용의 크로스를 받아 슈팅으로 연결했다. 문선민의 슈팅은 골대 맞고 튀어 나오며 대구 수비수 정태욱 팔에 맞았지만 주심은 VAR판독 끝에 핸드볼 파울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전북은 후반 시작과 함께 중앙 수비수를 교체했다. 전반서 부상을 당한 홍정호 대신 김민혁을 투입했다. 전북은 후반서 곧바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대구의 역습을 끊어낸 뒤 얻어낸 결과였다. 후반 1분 전북은 이동국이 중원에서 연결한 볼을 로페즈가 돌파에 이어 날카로운 슈팅으로 득점, 2-0으로 달아났다.

대구는 후반 8분 부상당한 김대원 대신 황순민을 투입했다. 대구는 후반 20분 상대 아크 정면에서 프리킥 기회를 맞이했다. 세징야가 돌파로 얻어낸 프리킥 기회였다. 키커로 나선 세징야는 직접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경기는 거칠어졌다. 절실한 대구는 만회골을 터트리기 위해 분주히 움직였다. 전북도 치열하게 맞섰다. 언제든지 터질 수 있는 대구의 공격을 막아내기 위해 노력했다. 전북은 문선민을 빼고 이승기를 투입했다. 대구는 후반 40분 에드가가 바이시클 킥을 통해 득점을 노렸지만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전북은 후반 추가시간 4분 동안 공격을 이어가며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 했다.
이전글|전북 현대, 신임 대표이사로 허병길 전무 선임
다음글|"선제골" 이동국, 전북에 불어 넣은 "K리그 1 대권도전"

댓글리스트

박남용2019-11-04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끝까지 선수단을 믿습니다.

황은경2019-11-04

이제 2주간 다시 잘 정비해서 대권에 나서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