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최선참" 이동국, "팬들의 경기 중 함성에 소름 돋았다"
운영자 952/2019-12-01




"팬들의 갑작스런 함성에 소름 돋았다".

전북 현대는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19 파이널 라운드 A 최종라운드 강원FC와 경기서 손준호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전북은 이날 승리로 22승 13무 3패 승점 79점으로 울산과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72로 71인 울산에 앞서 우승을 차지했다. 짜릿한 역전 우승이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K리그 통산 7회 우승과 3연패를 달성했다.

이동국은 경기 후 가진 인터뷰서 "우승을 하려면 울산의 경기 결과도 중요했다. 그러나 우리가 승리를 하는 것이 우선이었다. 울산-포항전 경기는 생각하지 말자고 했다. 경기 도중 팬들의 함성 소리가 들려 우리가 원하는 방향으로 흘러가는 것을 알게됐다. 포항이 2-1로 앞서는 것을 듣고 소름이 들었다. 우승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생각했다. 이런 일이 일어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2009년 첫 우승 만큼 감격스럽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직전 울산전에서 승점을 나눠 가지면서 정말 아쉬웠다. 만약 그 때 승점 3점을 따냈다면 더 자신감 있게 우승을 했을 것 같다"면서 "어젯밤까지 우승할 수 있을까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선수들이 해야 할 것을 잘하자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말했다.

이동국은 "올해 우리가 못한 것이 아니라 울산이 좋은 성적을 만들어 낸 것 같다. 예년 같았으면 우승을 확정지을 수 있는 승점이었다. 우리는 힘들었지만 팬들은 즐겁게 보신 것 같다. 이겨야 할 경기를 무승부로 마쳤지만 포기하지 않고 우승컵을 들겠다는 의지로 최선을 다했다. 운도 따랐고 기적이 우리에게 다가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강희 감독과 김신욱의 부재에 대해 그는 "올 시즌 정말 선수들을 많이 임대 보냈다. 젊은 선수들을 기용했지만 큰 틀의 변화는 없었다. 우승컵을 들어 올린 것으로 힘든 것은 모두 잊게 됐다"고 강조했다. 또 모라이스 감독의 칭찬에 대해 "경기에 나서는 선수 뿐만 아니라 나서지 못하는 선수들도 확연하게 구분된다. 팀을 똘똘 뭉치기 위해서는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선수들도 다독여줘야 했다. 선수들과 많은 시간을 가졌다. 삐뚤어 지지 않게 만들었다. 한 팀으로 모으기 위해 고참들과 함께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동국은"정말 힘들었다. 추가시간 4분이 정말 길었다. 너무 힘들어서 시간이 얼마 남았냐고 물어보니 3분 남았다더라. 정말 믿겨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11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에는 실패한 그는 "골을 넣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임했다. 반드시 골이 필요한 상황도 있었다. 전반에 2차례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강원의 빌드업이 좋았기 때문에 찬스를 많이 잡지 못했다. 개인적으로 10년 동안 해왔지만 올해로 끊어진 것은 아쉽다. 그러나 우승이 훨씬 더 값지다"고 말했다.

이전글|"대역전 우승" 모라이스, "올해 가장 기쁜 기자회견... 한 팀으로 우승"
다음글|숫자로 보는 2019년 전북

댓글리스트

박남용2019-12-02

포항에 어떻게 감사의 표현을 해야할까요??? ㅎㅎㅎ

황은경2019-12-02

내년에는 15골이상 넣어서 또 우승하면 됩니다.

홍호범2019-12-02

우리모두 서로 축하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