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재빠르고 침착한’ 전북, ‘거칠고 흔들린’ 울산 ‘격파’
운영자 251/2020-06-28



전북은 침착했고 울산은 거칠었다. 그 차이가 올 시즌 첫 현대가 더비의 승패를 갈랐다.

전북 현대는 28일 울산문수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20 9라운드 울산 현대와 원정 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8승 1패 승점 24점으로 선두 질주를 이어갔다.

반면 울산은 올 시즌 첫 패(6승 2무 1패)를 당하며 선두 전북과 승점차가 벌어졌다.

경기 초반 조심스럽게 탐색전을 펼치던 경기가 갑작스럽게 변한 것은 울산 김기희의 퇴장으로 시작됐다. 김기희는 전반 25분 전북 김보경에게 거친 태클을 시도했고 VAR판독 끝에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 당했다. 상대를 공략하기 위해 철저하게 움직이던 상황에서 갑자기 나타난 변수였다. 울산만 당황한 것이 아니라 전북도 당황했다.

김기희의 거친 파울로 전북은 김보경이 교체됐다. 첫 번째 점검 때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됐지만 결국 김보경은 더이상 뛰지 못하고 무릴로와 교체됐다.

거친 플레이가 시작된 후 울산은 좀처럼 중심을 잡지 못했다. 집중력을 잃었다. 반면 전북은 재빠르고 침착하게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종료가 얼마남지 않은 상황에서 전북은 상대 파울로 프리킥을 얻었다. 손준호는 재빠르게 볼을 잡고 전방으로 연결했다. 빈 공간을 찾아든 한교원은 은 손준호의 패스를 받은 뒤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고 전반 44분 골을 기록했다.

중앙 수비수 김기희가 퇴장 당하면서 생긴 틈을 놓치지 않고 파고든 결과였다. 전북은 호시탐탐 기회를 엿봤고 골을 만들며 울산을 강력하게 압박했다.

후반서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전북은 기회가 생기면 슈팅을 시도했다. 상대 수비의 집중력을 흔들겠다는 의지였다. 울산은 후반 초반 장신 공격수 비욘존슨을 투입, 반격을 노렸다.

울산은 후반 20분 상대 파울로 전북 아크 정면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었다. 강력한 슈팅 능력을 갖춘 윤빛가람이 키커로 나섰다. 하지만 이해하기 힘든 플레이를 선보였고 공격은 그대로 무산됐다. 윤빛가람이 직접 슈팅을 시도했다면 오히려 더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 가능성이 높았다. 거친 플레이로 한 명이 적은 울산은 힘겹게 싸웠다. 반면 전북은 실수를 줄이고 침착하게 경기를 펼쳤다. 이날 슈팅갯수는 20-4로 전북이 압도적으로 앞섰다. 결국 전북은 울산을 넘고 6월을 전승으로 마무리 했다.
이전글|모라이스 감독, "서두르지 않고 영리하게 경기 펼쳤다"
다음글|"결승골" 한교원, "앞으로 더 중요하다"

댓글리스트

박남용2020-06-29

우리 팀이 잘했다기 보다는 울산이 도와준 경기였습니다.
좀 더 보완해야합니다.

김수엽2020-06-30

짝짝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