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MVP 놓쳤지만 미소 가득 레오나르도, "우승 더 원했다"
오센 2633/2016-11-27

 

 

이번에도 최우수선수(MVP)상을 놓쳤다. 그러나 레오나르도(전북 현대)의 얼굴에 아쉬움은 없었다. 우승의 기쁨만 가득했다.

 

전북이 아시아 최고의 클럽 자리에 올랐다. 전북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에서 끝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2차전에서 알 아인(UAE)과 1-1로 비겼다. 1차전에서 2-1로 이겼던 전북은 2차전에서 승리를 놓쳤지만 1승 1무로 앞서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개인 타이틀은 아무도 얻지 못했다. 득점왕은 13골을 넣은 아드리아노(FC 서울)의 몫이었고, 대회 MVP는 알 아인의 에이스 오마르 압둘라흐만이 차지했다. 전북의 우승에 큰 기여를 한 레오나르도(10골, 득점 2위)의 MVP 수상 가능성도 점쳐졌지만, MVP는 오마르의 것이었다.

 

결승전에서의 활약만 놓고 보면 오마르보다 레오나르도가 앞섰다. 레오나르도는 1차전에서 2골을 잇달아 성공시키며 전북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레오나르도의 활약이 없었다면 전북의 우승도 없었다. 반면 오마르는 1차전에서 도움 1개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하지만 결승전을 제외한 다른 경기서 오마르가 좀 더 앞섰다. AFC 챔피언스리그의 MVP 선정 기준에는 결승전까지의 경기서 MOM(man of the match)으로 뽑히는 것을 중요시 한다. 득점은 레오나르도가 오마르보다 높았지만 MOM 선정 횟수에서 오마르가 특출나게 앞서서 MVP로 선정됐다.

 

레오나르도로서는 아쉬움이 남을 수 있다. K리그 클래식에서도 MVP를 놓쳤기 때문이다. 전북이 최종 라운드에서 FC 서울에 패배해 역전 우승을 허용하는 바람에 레오나르도는 MVP 수상에 실패했다. 연속 두 대회 MVP 수상 실패다.

 

그러나 레오나르도는 아쉬움을 보이지 않고 있다. MVP 수상보다 더 값진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기 때문이다. 레오나르도는 "전북이 우승하는 걸 더 바랐다. 오마르에게 MVP와 우승을 바꾸자고 하면 100% 그럴 것이다"라며 MVP 수상 불발에 대한 아쉬움을 전혀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우승 메달을 자랑하며 강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전글|아시아 정상 오른 이동국, 5년의 한과 작별
다음글|울컥한 이동국, "WC 출전보다 ACL 우승이 중요했다"

댓글리스트

황은경2016-11-27

그래도 선수본인도 아쉬울듯 합니다..
팬들도 아쉬운데..

조영호2016-11-27

클럽월드컵에서 받자 화이팅
아시아챔피언 월드챔피언 전북현대

김용균2016-11-27

어떻게 레오가 MVP가 아니고 오마르여... 기름쟁이 ㅆ ㅐ ㄲ ㅣ 들...
레오나르도 화이팅!!!

박남용2016-11-28

누가 뭐래도 MVP는 레오인데~~~

김희수2016-11-29

레오는 사랑이랍니다^^~♡

김희수2016-11-29

레오는 사랑이랍니다^^~♡

박미진2016-11-28

우리들 마음속에는 레오가 MVP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