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전북의 '오오렐레', 2만명 알 아인 팬 침묵시켰다.
오센 4851/2016-11-27

 

"오오렐레. 오오렐레".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에 위치한 하자 빈 자이드 스타디움에서 전북 현대를 응원하기 위해 온 300여명의 관중이 "오오렐레"를 외쳤다. 그라운드를 누비는 전북 선수들에게는 우승의 기쁨을 부여했고, 역전 우승을 노리던 알 아인에는 좌절을 알리는 순간이었다.

 

27일(이하 한국시간) 알 아인에서 끝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2차전이 1-1로 끝났다. 전북이 바라던 최고의 순간이었다. 1차전을 2-1로 이긴 전북은 무승부만 해도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 경기장 한켠에 자리잡은 300여명의 원정 응원단도 환호성을 내질렀다. 한국에서 넘어온 200여명과 UAE의 교민 100여명이 모인 그곳은 축제의 장이 됐다.

 

전북 서포터즈 고유의 응원도 나왔다. 전북 서포터즈는 올 시즌 전북의 골이 터진 직후 그라운드에서 등을 돌린 후 양 옆의 사람들과 어깨동무를 한 후 "오오렐레"를 외치면 좌우로 오가고 있다. 전북의 득점 혹은 승리 직후 선수들과 함께 하는 세리머니다. 선수들도 서로 어깨동무를 하고 팬들과 마주보며 세리머리를 펼쳤다.

 

알 아인의 홈 관중 2만여명은 그 모습을 지켜봐야 했다. 침묵했다. 전북 서포터즈의 "오오렐레" 응원이 그라운드에 퍼지면서 전북의 기쁨은 두 배가 됐다. 이미 1차전에서 두 차례(2실점)의 "오오렐레"와 경기 종료 직후 패배를 알리는 "오오렐레"를 들었던 알 아인에는 패배를 실감하게 하는 응원이었다.

 

반면 전북은 자신들의 우승을 다시 한 번 깨달았다. 선수들과 팬들이 기뻐하며 세리머니를 하는 순간 10년 동안 그렇게 바라던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가 옆에 놓여져 있었다.

 

이전글|연이은 악재에도 최대 목표 달성한 최강희 리더십
다음글|이제는 월드컵이다, 10년 전 복수 준비하는 전북

댓글리스트

이명남2016-11-28

이명주 선수 영입하면 좋겠어요!
알아인에서 계약 연장 안한다고 하던데...

송지영2016-11-28

우승을 현장에서 보신 분들 너무 부럽습니다~~

박지호2016-11-28

우리 모두의 우승입니다! 감사합니다

김희수2016-11-28

그곳에 가신 팬들의 열정에 승리로 화답한 선수들...
멋집니다

이명남2016-11-28

이명주 선수 영입하면 좋겠어요!
알아인에서 계약 연장 안한다고 하던데...

황은경2016-11-27

UAE에서 울려퍼진.. 오오렐레.. 소름돋았습니다.

조영호2016-11-27

아시아챔피언 월드챔피언 전북현대

김용균2016-11-27

7살짜리 우리 아들이 골 들어가자 마자 바로 오오렐레 하자고 하네요...^^

최문수2016-11-27

12월에 클럽월드컵 원정 응원 가려고 하는데, 경기 입장권은 어떻게 구매해야 하는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아시아 챔피언 전북이 세계챔피언도 되야하지 않습니까? 전북현대 최고입니다!

이의진2016-11-27

축하합니다.

박남용2016-11-28

눈물나게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