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이재성, "전북은 우승 못 하면 안 되는 팀"
오센 2501/2017-02-03

 

 

"전북 현대는 우승을 못 하면 안 되는 팀이 됐다".

 

자신감일까. 부담감일까. 올 시즌을 앞두고 울산 현대에서 전북 현대로 이적한 수비수 이재성(29)은 "우승을 하고 싶다"고 강한 욕심을 드러냈다. 아직 정규리그 우승 경험이 없다고 하지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정상에도 올랐던 이재성이다. 예상보다 강한 우승 의지였다.

 

이유는 무엇일까. 이재성은 전북의 위상을 언급했다. 그는 "전북은 우승을 못 하면 안 되는 팀이 됐다. 내가 전북으로 왔는데, 우승을 못 하면 팬들에게 실망을 안길 것이 분명하다. 그래서 우승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전북이 우승 후보이지만 우승은 쉽게 오는 것이 아니다. 이재성이 모를리가 없다. 최근 몇 년 동안 이재성을 괴롭힌 부상도 조심해야 한다. 그는 "부상이 많지는 않지만 최근에 부상이 계속 겹쳤다. 그래서 지금 현재는 부상을 안 당하는 것이 목표다. 부상 없이 1년을 마무리 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재성은 올 시즌 전북 수비진의 중심이 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만큼 이재성은 뛰어난 수비수다. 전북이 이재성을 노린 건 올 시즌만이 아니다. 전북은 수비진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시즌 전부터 이재성의 영입을 희망했다. 결국 전북은 2년에 걸친 러브콜 끝에 이재성을 올 시즌 영입하게 됐다.

 

이재성은 "솔직히 처음에는 대체자로 영입을 원하는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계속 이적 제안이 들어오면서 나에 대한 가치를 생각하게 됐다. 내가 가치가 있어서 영입을 원한다고 생각하게 됐고, 그래서 전북의 제안에 대해 더 신뢰감을 가지게 됐다"고 밝혔다.

 

전북의 계속된 러브콜에도 이적은 쉽지 않았다. 울산에 대한 애정 때문이다. 이재성은 "비록 수원 삼성에서 데뷔를 했지만 내게는 울산이 첫 팀이나 마찬가지다. 울산에서 성장을 했고 우승도 한 만큼 애틋한 감정이 있다. 그러나 안주하기 보다는 더 성장하고 싶은 마음이 좀 더 컸다"고 설명했다.

 

성공적인 전북에서의 생활과 새 시즌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이재성은 "새로운 동료들의 스타일을 몰라 아직 맞춰가는 단계다. 지금의 결과물이 팬들에게 안 좋을 수도 있지만 조금씩 좋아질 것이다"며 "아직 초반인 만큼 동료들을 더 잘 알게 된다면 모든 일이 잘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전글|엘리트 아닌 이재성, 절실함으로 걸어온 8년
다음글|'우승만 7회' 최철순, 다음 목표는 동시 우승

댓글리스트

황은경2017-02-04

올 시즌 국내대회는 모두 우승해야죠

신용민2017-02-03

리그 & FA컵 더블 갑시다 ~

정경민2017-02-04

2016전북의 시작은 삐걱 거렸지만 AFC를 우승했습니다 2017시즌도 많은선수들이 이적해서 시작은 삐걱거리겠지만 잘해내리라 믿습니다

박남용2017-02-04

올해는 무슨일이 있어도 꼭 더블 달성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