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이재성 선제골-로페즈 펄펄" 전북, 서울 4-0 완파... 압도적 1위
운영자 1984/2018-05-20

이재성이 선제 결승골을 터트린 전북이 압도적인 1위로 휴식기를 맞이하게 됐다.

전북 현대는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1 2018 14라운드 FC 서울과 경기서 4-0의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11승 1무 2패 승점 34점으로 압도적인 1위로 휴식기를 맞이하게 됐다.

반면 이을용 감독대행 부임 후 패배가 없던 서울은 전북에게 첫 패배를 당했다.

홈 팀 서울은 4-3-3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귀네슈식 축구'를 펼치겠다고 선언한 이을용 감독대행은 조영욱-박주영-안델손으로 공격진을 구성했다. 그리고 중원은 신진호-황기욱-이상호가 나섰고 포백 수비진은 심상민-황현수-곽태휘-고요한이 출전했다. 골키퍼는 양한빈.

김신욱이 출전 명단서 제외된 전북은 아드리아노를 원톱으로 앞세운 4-2-3-1로 경기에 임했다. 이승기-임선영-로페즈가 공격에 임을 보탰고 손준호와 신형민이 공수 조율을 맡았다. 그리고 포백 수비진은 최철순-최보경-홍정호-이용이 출전했다. 골키퍼는 송범근이 나섰다.

서울은 전반 5분 박주영이 상대 실수를 놓치지 않고 얻은 기회서 감각적인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서울과 전북은 초반 탐색전을 펼치지 않고 빠른 템포의 공격을 선보였다. 상대 진영에서 파울을 얻어내며 프리킥으로 공격을 펼쳤다.

전북은 로페즈가 왼쪽 돌파에 이어 날카로운 슈팅을 선보였다. 후방에서 길게 연결된 패스를 직접 슈팅으로 만들며 서울 수비를 괴롭혔다.

하지만 경기는 중원 공방전이 펼쳐지며 지루해 졌다. 문전에서 경기가 펼쳐지지 않고 중원에서 볼을 따내기 위한 경쟁이 이어졌다.

전북은 전반 27분 홍정호의 실수로 큰 위기에 빠졌다. 하지만 수비진의 재빠른 판단으로 위기를 넘겼다. 곧바로 이어진 공격서 전북은 로페즈가 돌파를 시도했지만 고요한의 거친 파울에 경기 흐름이 끊겼다.

전북은 후반 8분 손준호 대신 이동국을 투입, 전방 공격력을 강화했다. 마무리가 잘 이뤄지지 않는 공격에 힘을 불어 넣겠다는 것.

이동국이 가세한 전북의 공격은 더욱 매서워 졌다. 또 전북은 후반 13분 아드리아노 대신 미드필더 이재성을 투입하며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동국과 이재성이 투입된 전북의 공격은 날카로웠다. 양한빈의 선방으로 서울은 실점 위기를 넘겼다.

서울도 교체 카드를 꺼냈다. 후반 7분 이상호 대신 박희성을 투입했던 서울은 후반 15분 조영욱 대신 에반드로를 투입했다.

전북은 후반 15분 이재성이 문전에서 왼발로 서울 골 네트를 흔들었지만 오프 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이어진 VAR 판정 결과 전북은 득점을 인정 받았다. 로페즈가 문전으로 올린 코너킥을 임선영이 머리로 떨궜다. 왼편에 있던 최보경이 반대편으로 연결한 것을 이재성이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설상가상 서울은 후반 28분 신진호가 깊은 태클을 시도하다 직접 퇴장을 당했다. 1골 내준 상황에서 퇴장까지 당하며 서울은 힘겨운 싸움을 펼쳐야 했다.

서울은 후반 30분 안델손을 빼고 김한길을 투입했다. 많이 뛰었지만 전북 최철순 수비에 막혀 특별한 활약을 하지 못한 안델손을 교체할 수밖에 없었다.

전북은 운까지 따랐다. 후반 32분 로페즈가 왼쪽 돌파 후 문전으로 연결한 크로스가 서울 수비수 곽태휘 발 맞고 서울 골네트로 빨려 들어갔다. 로페즈를 수비하던 고요한은 크로스를 허용하고 말았다.

전북은 다시 골 맛을 봤다. 거칠 것이 없었다. 한 명 많은 상황을 완벽하게 이용했다. 2번째 골을 넣고 채 1분이 지나기 전 전북은 이승기가 문전 돌파하며 양한빈을 피해 연결한 볼을 임선영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 3-0으로 달아났다.

크게 달아난 전북은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서울의 기세를 완전히 누르겠다는 모습이었다. 전북은 이동국이 후반 43분 아크 정면에서 감각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 4-0으로 달아났다. 결국 전북은 서울에 완승을 거두며 휴식기를 맞게 됐다.
이전글|"목표 달성" 전북, 갈 길 바쁜 서울 발목 잡는다
다음글|"안델손 완벽 수비" 최철순, 신태용 감독 앞에서 맹활약

댓글리스트

박남용2018-05-21

전반기 마지막 경기을 닥공으로 승리해줘 감사합니다.

황은경2018-05-21

또다른 전주성에서의 완벽한 승리.

박경훈2018-05-25

빨리 경기 보고 싶네요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