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모라이스, "결과 불만족, 선수 투지는 감사"
운영자 898/2019-06-30

"1-1 결과에는 만족하지 못하지만, 선수 투지에 감사"

전북 현대는 30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하나원큐 K리그 1 2019 18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와 원정 경기에서 임선영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전북은 K리그1 2경기 연속 무승부 승점 38점(11승 5무 2패)에 머물렀으나 2위 FC 서울도 2-2 무승부에 그쳐 골득실(전북 34골, 서울 30골)에서 앞선 불안한 선두를 유지하게 됐다.

포항은 수적 열세 상황에서 값진 무승부로 4연패에서 벗어나 승점 21점으로 상위권 추격을 위한 발판을 만들었다.

아쉬운 무승부에 그친 전북의 조세 모라이스 감독은 "선수들이 많이 피곤했는데 열심히 뛰어서 고맙다. 그래도 전반부터 수적 우위를 잡고도 많은 골을 넣지 못한 것은 아쉽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전북 선수들은 지난 26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상하이 상강전 여파로 지친 모습을 노출했따.

모라이스 감독은 "많이 피곤한 선수들이 열심히 뛰며 주도권을 잡으려고 한 것은 높히 평가한다. 그러나 수적 우위인 상황에서 상대 역습을 제어하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그럼에도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줬기 때문에 박수 쳐주고 싶다. 1-1이라는 결과에 만족하지는 못하지만, 열심히 뛰어준 것에는 만족한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이전글|"임선영 선제골" 전북, 포항과 1-1 무승부... 선두 수성
다음글|"씨앗에서 거목으로" 권경원, "K리그1 3연패 위해 최선"

댓글리스트

박남용2019-07-01

불안불안한 선두네요.
이제 리그에만 전념하면 되니 무조건 열심히 합시다.

황은경2019-07-01

반드시 잘 정비하여 분위기를 다시 올려야 할 듯 합니다.

정은주2019-07-02

일반팬
"선수단 투지는 만족, 모감독님 경기 운영은 불만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