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설욕 준비 완료" 전북, 부리람 넘고 3연승 도전
운영자 435/2019-03-13


'설욕전 준비완료' 전북, 방심은 없다.

전북 현대는 13일(한국시간)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2차전서 부리람 유나이티드(태국)와 만난다.

1차전서 베이징 궈안(중국)에 3-1로 완승을 거둔 전북은 원정으로 열리는 2차전서도 승리를 맛보며 연승 행진을 이어갈 의지를 보이고 있다.

전북은 K리그 1 개막전서 대구와 1-1 무승부를 기록한 뒤 베이징, 수원 삼성전에서 연달아 승리를 맛봤다. 따라서 올 시즌 첫 해외원정으로 열리는 부리람전에서 꼭 승리하겠다는 의지다.

전북은 부리람과 이미 여러차례 맞대결을 펼쳤다. 지난해 ACL 16강에서 부리람을 만났던 전북은 1승 1패를 기록했다. 1차전 원정에서 2-3으로 패했지만 2차전 홈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하며 1, 2차전 합계 4-3으로 8강에 진출했다.

2차전을 앞둔 전북은 지난해 원정 패배의 아쉬움을 털어내고 모라이스호의 해외 원정 첫 승에 도전한다.

올 시즌 조세 모라이스 감독 부임 후 전북은 예상보다 빠르게 안정적인 전력을 찾고 있다. 10여년이 넘는 시간 동안 최강희 전 감독의 지도를 받았던 전북은 외국인 감독을 영입해 시즌을 보내고 있다. 많은 우려속에서도 조직력이 크게 흔들리지 않으며 안정된 경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그러나 해외 원정은 다르다. 특히 태국 부리람 원정은 쉬운 행보가 아니다. 비행시간 포함 총 14시간 정도가 걸리는 힘겨운 일정에다가 갑작스럽게 온도가 높아지기 때문에 적응이 쉽지 않다. 또 모라이스 감독도 태국에서 경기를 했지만 실전이 아닌 친선전이기 때문에 경기 준비에 굉장히 신경을 썼다.

이번 원정 경기서도 부상자가 있지만 전북은 주력 선수들을 대부분 데려왔다. 공격의 핵심인 이동국, 김신욱, 로페즈, 이승기 등은 언제든지 출전할 수 있다. 또 중원에도 신형민, 손준호, 최영준 등이 버티고 있기 때문에 허리싸움서 부리람에 밀릴 가능성이 높지 않다.

지난해 원정서 3골을 실점했던 수비진도 큰 문제는 없다. 전북에 안착하고 있는 김민혁을 비롯해 기존의 김진수-홍정호-최철순이 출전할 수 있기 때문에 부담이 크지 않다.

부리람 원정 후 17일 홈에서 경기를 펼쳐야 하기 때문에 모든 선수들을 출전 시킬 가능성은 높지 않다. 하지만 최적의 조합을 찾아 경기 초반 선제골을 터트린다면 승리 가능성이 높은 것이 사실이다.

모라이스 감독도 상대에 대한 준비 보다는 팀의 조직력을 바탕으로 승리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또 홍정호도 부리람을 존중하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타이리그 1 디펜딩 챔피언인 부리람은 올 시즌 선수 구성에 변화가 컸다. 지난 시즌 전북을 상대로 골을 넣었던 에드가와 디오고가 팀을 떠났다. 쯔엉과 페드로를 영입했지만 타이리그 최고의 팀이라고 보기에는 어려움이 많다. 현재 타이리그 1서 부리람은 2연속 무승부 후 승리를 맛봤다. 하지만 경기 내용은 상대를 압도할만한 모습은 아니었다. 그리고 우라와 레즈(일본)와 ACL 원정 경기서는 0-3으로 완패했다.

따라서 전북은 정상적인 경기만 펼친다면 부리람을 상대로 패배의 아픔을 겪을 가능성이 높지 않다. 전북은 설욕전을 위한 준비를 모두 마무리 했다.

이전글|"로자룡" 전북 로페즈, K리그1 2라운드 MVP 선정
다음글|전북, ACL 부리람 원정서 0-1 석패... 무더위-긴 여정 부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