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CLUB

구단소식

‘현대家 게임’ 명승부 펼친 전북, 졌지만 잘싸웠다
운영자 372/2021-10-17


‘현대家 게임'은 역시 명승부였다.

전북현대는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연장전 접전 끝에 2-3으로 패했다.

전북은 ACL 우승도전을 8강전에서 마무리했다.

명승부였다. 전북은 전반 13분 바코에게 선제골을 실점했다. 하지만 한교원이 전반 39분 동점골을 터트려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울산이 전반 추가시간 윤일록의 골로 2-1로 다시 앞섰다. 그러자 전북도 후반 3분 쿠니모토의 동점골로 균형을 이뤘다. 두 팀은 K리그 최고의 명문 라이벌답게 시종일관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이날 전주성은 영상 2도씨에 바람까지 부는 매서운 초겨울 날씨였다. 그럼에도 7천명 가까운 홈팬들이 몰려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도 열렬하게 전북을 응원했다. ‘축구수도’라는 별명에 어울리는 전주의 엄청난 축구열기는 매서운 한파를 녹였다.

선수들도 좋은 경기력으로 답했다. 전북은 막판까지 일류첸코와 이용, 이유현까지 교체로 넣어 동점골을 노렸다. 하지만 아쉽게 골은 터지지 않았다. 비록 패했지만 홈팬들은 열심히 싸운 전북 선수들에게 끝까지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이전글|전북, 울산과 ACL 8강 '연장 혈투' 아쉬운 2-3 패
다음글|김상식 감독, "팬들께 죄송... 패배 충격 지우겠다"

댓글리스트

  • 0
  • 0

박남용2021-10-18

너무나도 아쉬운 패배였습니다.